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신 태우고 성형 수술 세 번' 체포된 마약 거물 도피 행각보니

[사진=미국 abc 뉴스 웹사이트 캡처]


최근 체포된 국제 마약 거래의 거물의 기상천외한 도피 행각이 드러났다.

최근 베네수엘라에서 체포된 콜롬비아 출신 마약 거물 다니엘 바레라(50)가 신분을 숨기기 위해 자신의 손가락 지문을 태워 없애고 성형수술을 하는 등 치밀하게 도피한 행적이 드러났다.

20일(현지시간) 현지 외신에 따르면 체포된 바레라의 양손 손가락 마디는 모두 검게 그을려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네수엘라 현지 언론이 공개한 사진 속 바레라의 손가락은 손가락과 손바닥 일부분이 검게 탄 흉측한 모습이다. 콜롬비아 경찰은 신분 확인을 피하기 위해 염산을 이용해 손가락 지문을 태웠다고 밝혔다.

또 경찰 당국에 따르면 바레라가 얼굴모습을 바꾸기 위해 세 차례에 걸쳐 성형수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추적을 피하기 위해 공중전화로만 연락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이런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4년간 베네수엘라에서 도피 생황을 했고 체포 불과 며칠 전에는 자녀들이 있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도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그를 잡기 위해 콜롬비아와 베네수엘라는 물론 미국, 영국 등 정보당국이 4개월간 공조수사를 벌였다. 바레라는 베네수엘라 한 호텔에서 전화통화를 했던 사실을 포착돼 덜미를 잡혔다.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 구금된 상태인 바레라는 조만간 콜롬비아로 송환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국은 자국에서도 돈세탁과 마약밀매 혐의를 받는 바레라의 신병을 요구하고 있다. 바레라는 최근 20년 동안 각종 조직 범죄에 연루돼 왔으며 미국과 유럽으로 900t 상당의 코카인을 밀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