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자산이…" 미 최고 '자수성가 갑부女' 한국계

미국에서 자수성가로 성공한 여성 가운데 최고 부자는 누구일까?



CBS방송 '포에버21' 창업자 장진숙 씨 등 소개

놀랍게도 여성 최고 부자는 한국계 이민자이자 패션 브랜드 ‘포에버21’을 설립한 장진숙(49) 씨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CBS방송은 20일(현지시간)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전날 발표한 ‘2012년 미국 400대 부자’ 명단을 재분석해 ‘자수성가 갑부여성(the richest self-made women)’ 12명을 소개했다.



장씨는 이 가운데 최고 부자로 꼽혔다. 장씨는 순자산이 45억달러(약 5조 500억원)에 이르러 미국 전체 부자 순위인 ‘포브스 400’ 명단에서 79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88위였던 장씨는 1년만에 9계단 올랐다.



CBS방송은 장씨에 대해 “지난 1981년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민와 남편인 장도원씨와 함께 포에버21 의류 체인점을 설립했다”면서 “현재는 점포를 무려 500개 가까이 늘렸다”고 설명했다.



장씨는 지난해 포브스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있는 여성 100인’ 명단에도 39위에 올랐다.



장 씨 다음으로는 남편 윌리엄 쿡과 함께 인디애나주에 의료기기 업체 ‘쿡 그룹’을 설립한 게일 쿡(78)이 순자산 37억달러로 104위에 올랐다.



이밖에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27억달러. 151위), 온라인 경매사이트 ‘이베이’의 전 최고영영자(CEO) 멕 휘트먼(17억달러, 285위) 등도 대표적인 부자 여성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고 CBS방송은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