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멀고도 가까운 섬, 세어도를 아시나요

경인아라뱃길 인천터미널에 있는 전망대 옥상에서 바라본 서해 일몰. 오른쪽엔 강화도가 수평선에 맞닿아 있고, 왼편에는 영종도와 영종대교가 보인다. 강화도 앞에 시커멓게 찍힌 작은 섬이 바로 세어도다. 인천화물터미널에 있는 거대한 크레인이 섬 가운데를 살짝 가렸다. [사진=신동연 선임기자]


처음에는 거짓말인 줄 알았습니다. 뭍에서 직선 거리로 700m밖에 안 떨어진, 그러니까 해안에 서면 바로 코 앞에 있는 연안 섬에 정기 여객선이 안 다닌다는 겁니다. 더 믿기 어려운 건, 섬에 전기가 들어온 게 겨우 5년 전이고, 수돗물이 나온 것도 10년이 채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섬의 이름은 세어도입니다.

행정구역으로는 인천시 서구 원창동 353번지입니다. 섬 주민은 26가구 37명이 전부입니다. 지금도 세어도에는 없는 것 투성이입니다. 슈퍼마켓도 없고, 식당도 없고, 민박집도 없습니다. 남도 저 먼바다를 나가도 이렇게 열악한 낙도는 흔치 않습니다.

섬에 들어가는 방법은 딱 하나 있습니다. 세어도 통장 채수정(58)씨가 모는 ‘정서진호’를 얻어 타야 합니다. 뱃삯 받고 운행하는 여객선이 아니라 주민 편의를 위해 통장이 생업 포기하고 하루에 딱 한 번 띄우는 배입니다.

세어도는 말 그대로 멀고도 가까운 섬이었습니다. 섬 남쪽에 서면 영종대교가 시야를 가로지르고, 섬 북쪽에서는 강화도가 눈 앞에 보입니다. 세어도와 강화도 사이 광활한 갯벌이 세계 3대 갯벌이라는 동막갯벌입니다. 도심 속 오지 세어도를 소개합니다. ▶관계기사 이어보기

글=손민호 기자 사진=신동연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