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식·강봉균·권오규·이규성·전윤철·진념 … 전 경제부처 수장들, 대선 공약 검증 나선다

전직 경제부처 수장들이 복지 포퓰리즘을 견제할 ‘건전재정포럼’을 26일 결성한다. 이들은 대선 후보의 공약에 대한 검증도 할 계획이다. 그러나 포럼 발기인에 안철수 후보의 멘토인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가 포함돼 있어 논란이 될 전망이다.

 포럼에는 이 전 부총리 외에 강경식·권오규·전윤철·진념 전 경제부총리(가나다순), 강봉균·이규성 전 재정경제부 장관, 박봉흠·변양균 전 기획예산처 장관, 최종찬 전 건설교통부 장관 등이 참여한다. 김동건 서울대 명예교수, 최광 한국외국어대 교수 등 학계 인사와 언론인도 포럼에 동참할 계획이다. 총괄대표는 강봉균 전 장관이 맡고, 발기인은 100여 명에 이른다. 실무는 강경식 전 부총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국가경영전략연구원(NSI)이 담당한다.

 포럼은 초청장에서 “대선을 앞두고 여야 정치권에서 복지 지출 확대 경쟁을 벌이고 있어 국가 재정이 정말 위태롭게 되는 게 아닌지 큰 걱정”이라며 “전직 공직자·학자 등이 모여 국가 재정의 건전성 확보를 위한 연구와 공론화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최 전 건교부 장관은 “각 정당의 복지공약을 따져 보고 대선 후보를 초청해 토론회도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2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창립식 이후에는 심포지엄도 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