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DJ총애 받던 女의원, 안철수 캠프에 전력 합류

안철수, 박정희 묘역 참배 안철수 무소속 대통령 후보가 20일 서울 국립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아 참배한 뒤 추모비를 살펴보고 있다. 안 후보는 현충탑에서 호국영령에게 분향한 뒤 학도의용군 무명용사탑, 박태준 전 총리, 이승만·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오종택 기자]

무소속 안철수 대통령 후보 캠프의 윤곽이 드러났다. 20일 박선숙 전 민주통합당 의원이 탈당해 캠프 총괄역에 임명됐다. 캠프 총괄은 일종의 ‘선대본부장’이다. 후보 비서실장, 정무·정책·상황팀장급 인선도 마무리됐다. 그러나 현역의원들은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 공직 경험이 있는 인사들도 많지 않다.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다만 안 후보 측은 인력도 조직도 없이 ‘개문발차’(開門發車·차문을 열고 출발)한 상태라 인력충원 작업은 그때그때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박 전 의원의 캠프 합류는 전격적이었다. 이날 오전 안 후보의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 일정에 박 전 의원이 모습을 드러내면서 공개됐다. 그는 “안 후보를 처음 만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진정성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가 국민의 호출에 응답해 시대의 숙제를 감당하겠다고 결심하면 함께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총애를 받았던 인사다. 김대중 정부 시절 첫 여성 청와대 대변인도 맡았다. 노무현 정부 땐 환경부 차관을 지냈다. 18대 국회의원 시절엔 4·11총선 직전 통합진보당과 야권연대 협상 실무를 맡았고, 한명숙 대표 시절 당 사무총장도 지냈다. 이런 경력 덕분에 향후 단일화 국면에서 민주당과 안 후보를 이어주는 ‘브리지’ 역할을 할 거란 관측도 나온다.

 당 안팎에선 예견했다는 반응도 있다. 그는 19대 총선에 불출마했다. 총선 불출마 이후 당내 여러 대선 경선후보 측에서 영입에 나섰지만 그때마다 “지금은 쉬고 싶다”며 고사했다. 안 후보 측에 합류할 것을 진작부터 결심했었던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정치컨설턴트인 김윤재 미국 변호사의 합류도 눈에 띈다. 김 변호사는 1997년 대선 때 김대중 후보 캠프에서 TV토론 대책팀에서 일한 것을 시작으로 여러 차례 선거전략을 짠 경험이 있다.

특히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선 박원순 서울시장 캠프의 전략을 총괄한 전략통이다. 이 밖에도 안 후보 측은 비서실장에 민변 출신의 조광희 변호사, 공동대변인에 유민영 전 청와대 춘추관장, 정연순 변호사를 선임했다. 이숙현 안랩 커뮤니케이션팀 부장은 부대변인에 인선됐다. 공식 발표는 안 됐지만 안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대응을 전담했던 금태섭 변호사는 상황실장에 내정됐다. 혼성 듀엣 투투의 여성멤버였던 황혜영씨의 남편인 김경록 전 민주당 부대변인(정무팀장), 허영 전 강원도지사 비서실장(수행팀장)도 팀장급 역할을 맡기로 했다.

 안철수 캠프엔 김근태 전 민주당 고문의 측근 인사들과 박원순 서울시장 선거팀이 여럿 포진한 게 특징이다. 박 전 의원과 유민영 대변인은 모두 김 전 고문 밑에서 정치를 시작했고,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도왔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많은 이들이 앞으로 합류하기로 돼 있다. 새로 오겠다는 분들도 줄을 잇고 있다”고 말했지만 ‘대어급’ 인사가 얼마나 될지는 미지수다. 민주당은 박 전 의원의 탈당에 당혹스러워했지만 “현역 의원의 이탈이 많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원보·류정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