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존 정치 관행 끊겠다” … 문재인, 안철수와 쇄신 경쟁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가 20일 서울 노량진역 인근 컵밥 포장마차에서 고시생들과 이야기를 마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형수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는 20일 “안철수 후보, 박근혜 후보에게 모두 이길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다. “이길 자신이 없다면 애당초 출마할 생각도 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박 후보의 대세론은 진작에 깨졌고, 한계가 분명히 보인다. 내가 후보로 결정되고 불과 2~3일 만에 박 후보의 지지율을 뛰어넘었다”고도 했다. 안 후보에 대해서도 “(그의 출마 선언으로) 현실정치 속에서 경쟁하게 됐다”며 “일대일로 경쟁하면 질 수가 없는 경쟁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와) 조기 단일화를 촉구할 필요도 없고 협상을 통한 단일화에 연연할 필요도 없다. 경쟁시간이 길면 길수록 점점 우리가 유리해지고 우위에 설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문 후보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의 한 의원은 “경선 과정에서 상대 진영에 있던 의원이나 자신의 승리 가능성에 회의를 가진 의원들, 안 후보에게 더 관심이 있는 이들에 대한 메시지”라고 풀이했다.

 문 후보는 이날 의총과 당 최고위원회 등에서 ‘과거와 다른 혁신’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기존의 여의도 관행과 달라질 것이다” “기존과 전혀 달라진 아주 개혁적이고 넓은 선대위를 구성해 정권교체를 이루겠다” “과거 관행을 벗는 것이 부담이고 두렵기도 하다” 등의 발언이 그렇다. 안 후보가 정치혁신을 내걸고 정치의 혁신을 요구한 것을 의식한 발언인 셈이다.

 문 후보 측 김경수 공보특보는 “안 후보에게 ‘쇄신 경쟁이 시작됐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안 후보가 쇄신을 요구하며 기존 정치와 차별화하려 했지만 실행능력이 있는 문 후보가 쇄신 경쟁에서 우위를 보일 수밖에 없다. ‘실행능력’이야말로 안 후보에게 앞서는 문 후보의 차별화 지점”이라고도 했다. 김 특보는 “안 후보와 문 후보는 정치혁신이라는 공통분모를 찾았다”며 “안 원장의 출마 선언이 단일화를 어렵게 만들었다기보다 단일화할 수 있는 조건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보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대통령 축하 난 보내

문 후보 측 진선미 대변인은 이날 오후 이명박 대통령이 이달곤 정무수석을 통해 문 후보에게 난을 보내 대통령 후보 선출에 대한 축하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진 대변인은 “문 후보는 이에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이 수석과 5분간 환담했다”며 “앞서 지난 17일 최경환 비서실장을 통해 축하 난을 보내온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더 좋은 경쟁, 아름다운 경쟁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후보는 오후 노량진 고시촌에 있는 길거리 음식점 중 한 곳을 찾아 초·중등 임용고시 등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 4명과 일명 ‘컵밥’(밥과 면 등을 철판에서 조리한 뒤 컵에 담아 주는 음식)을 함께 먹으며 30여 분간 대화했다. 이른바 ‘힐링(치유) 행보’의 하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