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쌍용차 사태 국회 청문회

20일 국회 환노위에서 ‘쌍용차 정리해고 청문회’가 열렸다. 김정우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오른쪽)이 증인으로 출석한 조현오 전 경찰청장(아래)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20일 쌍용자동차 구조조정 관련 청문회를 열어 공방을 벌였지만 해법을 찾지 못했다. 국회가 나선 것은 2009년 쌍용차 사태 이후 3년 만이다. 이날 청문회에는 이유일 쌍용차 대표, 김정우 금속노조쌍용차지부 위원장, 조현오 전 경찰청장 등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쌍용차 경영 컨설팅을 맡은 회계법인들이 부채 규모를 부풀려 ‘기획 부도’를 내고 대량해고 정당화를 도왔다고 공격했다. 민주통합당 은수미·홍영표 의원은 “안진회계법인이 5000억원의 자산 감액을 제안해 쌍용차의 부채비율을 168%에서 561%로 올렸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경협 의원은 “삼정KPMG가 쌍용차의 생산성지수(HPV)를 조작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삼정KPMG가 세계적인 경영보고서인 ‘하버리포트(Harbour Report)’를 인용해 “과다인력 때문에 쌍용차의 HPV가 낮다”고 했지만, 실제 하버리포트에는 쌍용차 관련 내용이 없었다는 것이다.

 회사 측은 부인했다. 이유일 대표는 “부채 규모가 다른 것은 두 조사의 회계 기준이 달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윤창규 삼정KPMG 상무이사는 “보고서에 언급된 다른 회사의 HPV는 ‘하버리포트’를 인용했고, 쌍용차 자료만 회사에서 받았는데 실무자 실수로 출처를 제대로 안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주영선·서용교 의원은 “무급 휴직자 구제 방안이 없느냐”고 따졌다. 이유일 대표는 “공장의 절반도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며 “차량판매가 호전되면 10명이든 20명이든 복직시키도록 하겠다. 날짜는 확정하기는 힘들다”고 대답했다. 이 대표는 해고 근로자와 가족 22명이 자살하거나 스트레스성 질환으로 숨진 데 대해 “애도의 뜻을 표한다”면서도 “그중엔 정리해고와 관계없이 사망하신 분도 있다”고 말했다.


 폭력 진압 논란도 벌어졌다. 무소속 심상정 의원은 경찰 진압의 폭력성을 들며 “조 전 청장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과잉충성하기 위해 강제 진압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청장은 “오히려 노조의 폭력으로 수많은 경찰들이 부상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청문회가 끝날 무렵 홍영표 의원은 이유일 대표에게 “능력 없으면 물러나라”고 공격하자 이 대표는 “내가 물러나서 회사가 산다면 그리하겠다”고 맞받았다. 은수미 의원은 숨진 쌍용차 해고 근로자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울먹이기도 했다.

◆ 쌍용차 사태=2009년 회사가 경영난을 이유로 2641명을 정리해고하자 노조가 반발해 공장을 점거하고 77일간 파업을 벌였다. 경찰이 강제진압 시도 과정에서 부상자가 속출했다. 이후 노사가 해고자 가운데 461명을 무급휴직 처리하고 경영 사정이 호전되면 복직시킨다는 데 합의하면서 사태가 일단락됐다. 하지만 이후 3년간 복직이 이뤄지지 않았고, 해직 근로자와 가족 22명이 자살 또는 스트레스성 질환으로 숨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회문제화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