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동익, 장향숙에게 7000만원 준 정황

최동익
민주통합당 돈 공천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공안부(이태승 부장검사)는 최동익(50·비례대표) 의원이 4·11 총선 과정에서 장향숙(51·여) 전 의원에게 비례대표 공천 청탁과 함께 7000만원을 전달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최 의원 자택과 최 의원이 대표를 맡은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시각장애인복지관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또 부산시 금정구 장전동에 있는 장 전 의원 자택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간부인 강모씨가 서울에서 운영하는 안마시술소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들 전·현직 의원과 관계자들 자택과 사무실 등에서 4·11 총선 자료와 컴퓨터 등 관련 자료를 압수해 정밀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검찰은 최 의원이 3월 중순부터 4월 초까지 세 차례에 걸쳐 강씨와 함께 장 전 의원에게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돈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의원은 4·11 총선 당시 민주당이 사회적 약자 배려 차원에서 비례대표 2번으로 공천해 당선됐다.

 검찰은 장 전 의원이 최 의원으로부터 실제로 돈을 받았는지, 장 전 의원이 공천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전 의원은 소아마비 1급 여성 장애인으로 2004년 17대 총선 당시 열린우리당(현 민주통합당)이 비례대표 1번으로 공천해 당선됐으나 4·11 총선에서는 부산 금정구에 출마해 낙선했다. 노승권 부산지검 차장검사는 “선관위의 수사 의뢰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르면 주말께 최 의원과 장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잇따라 소환할 계획이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4·11 총선 공천 희망자로부터 3300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장 전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날 장 전 의원에게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추천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지난 1월 부산의 한 호텔에서 300만원, 2월에는 장 전 의원의 부산 금정구 4·11 총선 예비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3000만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는 시각장애인 권모씨의 경기도 과천 자택도 함께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7000만원은 당시 선관위가 별건으로 수사 의뢰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