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석 택배 배송 피해 상담받아요”

전북도는 추석을 맞아 인터넷을 통한 선물 구매와 택배 이용이 급증한 것과 관련해 소비자 피해 회복을 돕고자 ‘피해 구제 핫라인’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핫라인은 2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운영하며, 전문상담원을 배치한다. 전화상담 창구는 오전 9시∼오후 6시 신청을 받아 3일 이내 처리를 원칙으로 한다. 핫라인은 도청 소비생활센터(전화 063∼280∼3255, 인터넷 sobi.jeonbuk.go.kr)와 대한주부클럽 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전화 063∼282∼9898, 인터넷 sobijacb.or.kr)에 설치된다.

  전북도는 전자상거래나 TV 홈쇼핑 이용 때 배송 지연, 미배달, 주문과 다른 물품 배송, 부당대금 청구 같은 피해에 대해 적극 구제에 나설 방침이다. 제품의 하자나 환급 거부, 택배나 퀵서비스 이용 시 물품의 파손·분실 등도 곧바로 신고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 물품 구매 전에 사업자 상호나 연락처, 통신판매 신고 여부, 공정거래위원회 표준약관 사용 여부, 청약 철회 가능 여부 등을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추석 선물 구매와 관련해 피해를 줄이려면 현금보다 신용카드로 할부 결제하고 배달된 제품은 반드시 택배회사 직원이 보는 앞에서 이상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