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도에 5600억 들여 국제여객부두 건립

인천 송도국제도시 북단 해상에 첨단 국제여객선부두가 건립된다. 지금까지 인천항에서는 크루즈 전용부두가 없어 외국의 초호화 크루즈선들이 입항해도 먼지가 날리는 화물부두에 정박해야 하는 등 불편을 겪어 왔다.

 인천항만공사는 19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아암물류2단지에서 인천항 국제여객부두 착공식을 하고 본격 공사에 들어갔다. 이 사업은 국제 여객선 항로의 증가 추세에 대비하고 새로운 해양관광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크루즈선 유치를 위한 인프라 구축사업이다. 새 여객선부두는 인천 남항과 송도국제도시 중간에 들어선다. 지금까지 인천항은 화물선 위주로 건설·운영돼 국제여객선과 크루즈선들은 인천내항과 연안부두를 분산 이용하는 등 승객들의 불편이 컸다.

 인천항 국제여객부두는 2016년까지 3단계로 모두 5600억원을 들여 크루즈 15만t급 1선석, 카페리 3만t급 7선석, 국제여객터미널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연간 220만 명이 이용하는 규모의 국제여객선부두다.

 1단계 사업은 8만t급 크루즈선까지 접안할 수 있는 카페리 2선석을 우선 개발하는 것으로 2014년 8월 완공해 인천아시안게임의 손님맞이에 활용할 예정이다. 국제여객부두는 인천항의 물류 중심지로 개발 중인 아암물류2단지 앞바다에 개발돼 물류단지와 연계된 시너지 효과도 낼 것으로 기대된다.

 부두 건립 과정에서 나오는 준설토를 매립해 생기는 114만㎡의 배후 부지에는 마리나 등 각종 친수문화시설을 조성해 해양관광산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인천항만공사는 이 사업을 통해 7100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와 52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김춘선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인천항의 새 국제여객부두는 세계의 초호화 크루즈선들을 불러들이고 한·중 카페리 항로 등 국제 해상관광산업을 활성화해 인천과 인천항을 비약적으로 도약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