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최고의 여성부자는 누군가보니…세상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가 미국 최고 부자 자리를 19년째 지켰다. 게이츠 회장의 재산은 660억 달러(약 74조원)로 지난해보다 70억 달러 늘었다.

2위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을 비롯해 3위 래리 엘리슨 오라클 최고경영자(CEO), 공동 4위인 찰스와 데이비드 코크 형제까지는 순위에 변화가 없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9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미국 400대 부호 명단을 발표했다.

 올해 순위에선 월마트 창업자 가족이 6~9위를 차지한 게 가장 눈에 띈다. 애플 창업자 고 스티브 잡스의 부인 로런 파월 잡스는 28위로 처음 400대 부호 안에 들면서 미국 최고 여성 부자로 꼽혔다. 올해 400대 부자 순위에 새로 진입한 사람은 모두 20명이었다. 트위터 공동창업자 잭 도시도 여성으로 400위 안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400대 부호 중 여성은 45명으로 지난해보다 3명 늘었다.

 올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창업자들이 수난을 겪었다. 지난해 14위였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36위로 주저앉았고, 293위였던 그루폰 공동 설립자 에릭 레프코프스키와 212위였던 마크 핀커스 징가 회장은 올해 모두 400위 밖으로 밀려났다. 지난해 10위권 안에 들었던 카지노 거물 셸던 아델슨과 유명 투자자 조지 소로스도 각각 12위와 15위로 순위가 떨어졌다.

 400대 부호 전체의 순자산 합계는 1조7000억 달러로 1년 전보다 13%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미국 국내총생산(GDP) 13조5600억 달러의 12.5%였다. 이들의 평균 순자산은 42억 달러로 포브스가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고 기록이었다. 특히 400대 부호의 순자산 증가율 13%는 지난 2분기 연간 기준 미국 경제성장률 1.7%를 크게 웃돌아 부자들은 경기 불황 속에서도 꾸준히 재산을 늘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