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산바에 사라진 '멍게 비빔밥'…해산물 가격 껑충

[앵커]



태풍 산바가 지나간 뒤 식당에서 멍게 비빔밥이 사라졌습니다. 태풍은 직장인의 점심 메뉴까지 바꿨는데요.



무슨 사연인지 남재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사장님. 멍게 비빔밥 하나 주세요.]



[손님 죄송한데요. 멍게 비빔밥이 안됩니다. 태풍이 심해가지고 멍게가 안 왔습니다. 다른 걸로 드시죠.]



서울의 한 식당 점심시간.



직장인들이 멍게 비빔밥을 찾아 보지만 맛 볼 수 없습니다.



[구영숙/식당 주인 : 어제 저녁에 떨어졌죠. 어제 저녁에도 멍게 찾는 분이 있었는데 못 팔았죠.]



태풍 지나간 이후 살아있는 해산물 공급이 끊겼기 때문입니다.



바다에 들어가 직접 건져올려야 하는 전복도 싱싱한 회로 먹는 건 어려워 졌습니다.



예약 전화가 와도 식당 주인은 다른 음식을 권할 수밖에 없습니다.



[박미경/식당 종업원 : 죄송해요. 전복삼합이 태풍 때문에 지금 산지에서 올라오지가 않거든요. 다른 것으로 (주문)하시면 안될까요.]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지난 주말부터 사나흘 동안 어민들은 바다에 나가지 못했습니다.



멍게와 해삼, 전복과 낙지 물량이 크게 줄면서 가격은 껑충 뛰었습니다.



[박미경/식당 종업원 : 낙지가 비싸서. 우리가 (연포탕을) 2인분에 3만원 받거든요. 2마리씩 넣어주거든요. 그런데 낙지 한마리를 1만8천원에 받아요. 그런데 너무 비싸서 우리가 낙지를 메뉴에서 빼려고 합니다.]



오늘(19일)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소매로 거래된 전복, 중간크기 11마리가 지난 주에 비해 2만원 올랐고 소라와 문어, 멍게와 해삼도 적게는 15%에서 많게는 50% 넘게 뛰었습니다.



[임순남/수산물 판매 상인 : 평균 15% 정도 올랐다고 생각해야 되요. 태풍 때문에 좀 비쌀 때는 비싸고 (물량이) 많이 나올 때는 좀 싸고 그래요.]



추석 대목을 열흘 앞두고 해산물 가격은 더욱 가파른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관련기사

태풍 뒤 식수원 진양호에 축구장 2개 크기 쓰레기가…태풍 '산바' 뒤 참외밭이 모래밭으로…농민들 망연자실부인 보는 앞에서 산사태 참변…함양 곳곳 무너져내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