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특 강예솔·다솜에 불쾌?…"나랑 하루만 붙어 다니자"

[사진=SBS `강심장`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이 '작업남'으로 비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특은 1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연예인은 이미지로 먹고 살아가는 직업. 이미지 메이킹만 잘하면 대중들에겐 좋은사람 멋진사람, 착한사람이 될수 있지만 한계가 있는법. 시간이 정답을 알려준다'고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이어 '나랑 하루만 붙어다닙시다. 내 일상 다 보여줄테니까. 내 전화기 필요하면 줄게요. 어떤 연락과 전화가 오는지'라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18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배우 강예솔·걸그룹 씨스타의 다솜이 이특을 지적한 것에 대한 언급으로 보인다. 당시 두 사람은 "번호가 바뀔 때마다 문자를 보낸다. 얼마 전에는 새벽에 안부 문자를 보내더라. 씨스타 소유에게도 보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폭로에 이지현은 "이특이 술을 마신 것 같다. 외로우신 듯 하다"고 말해 이특을 당황케 했다.



방송 직후 네티즌들은 '당황한 이특의 모습을 봤다' '이특이 너무 불쾌해 보였다' '서로 장난한 것 아니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