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포폴로 사망한 A씨, 드라마·예능 출연한 연예인 '충격'

향정신성의약품인 프로포폴 투약으로 사망한 피해자가 연예인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던지고 있다.



19일 오전 최근 강남의 한 산부인과에서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사망한 이모씨가 과거 연예인이었다는 사실이 보도됐다.



앞서 이씨는 업소 여성으로 알려졌으나 과거 서울 유명 대학교의 연기 관련 학과를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드라마·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처음 시작은 연예인이었으나 지인들의 소개로 유흥업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이후 스트레스로 인해 잠을 자지 못해 프로포폴 등의 약물에 의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달 서울 강남의 한 장례식장에서 치러진 이씨의 빈소를 다녀간 연예계 종사자들에 의해 소문이 났다.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해당 연예인의 과거 기사에 댓글을 달며 추모하고 있다. 이 사건에서 이씨를 죽인 산부인과 의사 김씨는 7월 31일 경찰에 구속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