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솜 신체 비밀, "허벅지에 큰 점, 너무 창피해"

SBS `강심장`에 출연한 시스타 다솜 [사진=SBS `강심장` 캡처]




 그룹 씨스타의 다솜이 신체 비밀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다솜은 "나는 상당히 엄한 집안에서 자랐다. 집에서도 긴 팔, 긴 바지를 꼬박꼬박 입고 있다"며 "하지만 씨스타 언니들은 숙소에서 속옷차림이다"라고 폭로했다. 또 "나는 엄마 앞에서도 잘 안 씻는다. 대중 목욕탕에 가 본 적도 다섯 번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혹시 몸에 점이 있냐는 질문에 다솜은 "허벅지 뒤쪽에 큰 점이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이 점이 너무 창피해서 샤워할 때도 옷을 챙겨 들어가서 입고 나오고 스타일리스트 언니들이 탈의실에 옷을 갈아 입혀 주러 들어와도 혼자 조용히 입고 나온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