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女기숙사 침입 19세女, 방문 잠그더니…헉

19일 오전 1시께 서울 관악구 서울대 캠퍼스 내 기숙사 4층 방에 이모(19ㆍ여)씨가 무단으로 들어가 문을 잠근 채 방 주인 등과 실랑이를 벌이다 창문 밖으로 뛰어내렸다. 이씨는 골절상 등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기숙사에 사는 여학생 A씨가 1층 보안문을 통과할 때부터 뒤따라가 4층 방문을 여는 틈을 타 먼저 방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당황한 A씨가 문밖에서 영문을 물었으나 이씨는 안에서 문을 걸어 잠그고 "한번만 용서해 달라"며 횡설수설했다. 기숙사 관리인과 A씨가 문을 따고 들어갔을 때는 이미 투신한 상태였다.



경찰은 이씨가 서울대 학생이 아니며 A씨와도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술을 마신 것 같지는 않았다. 의식이 없는 상태라 주변인 등을 대상으로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