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산부인과 시신 유기 피해女, 알고 보니 탤런트 출신?

산부인과 의사 시신 유기 사건의 사망자가 한때 촉망받던 신인 탤런트였었다는 게 뒤늦게 알려졌다고 머니투데이가 20일 전했다.



20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연예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한 결과 7월 31일 서울 강남 H산부인과에서 의사 김모(45)씨로부터 미다졸람 등 각종 수면유도제 투약받고 숨진 여성 이모씨(30)는 한때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신인 탤런트로 알려졌다.



당초 연예인 지망생 출신의 유흥업소 종사자로 알려졌던 이씨가 이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은 사건 후 장례식장을 다녀온 연예 관계자들을 통해 알려졌다. 짧은 연예 활동 이후 종적이 묘연했던 이씨의 뜻밖의 죽음에 관계자들 또한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산부인과 의사 김씨는 자신이 근무하던 산부인과를 찾아온 이씨에게 약물을 투여한 뒤 이씨가 사망하자 한강잠원지구 주차장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