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좋은 줄 알고 비싼 마스크팩 샀는데 이럴 수가…

 시중에 판매되는 미백 마스크팩 일부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일 고가의 제품이 문제점도 가장 많았다.



17일 한국소비자보호원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랑콤의 '블랑 엑스퍼트 세컨드 스킨 화이트닝 바이오 셀룰로스 마스크’와 ‘토니모리의 가면 무도회 4D 화이트 드레스 마스크'는 피부 미백에 도움을 주는 '미백유효성분 함량'이 인증값 기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시험대상에 오른 14개 제품 중 개당 1만8000원대로 가장 비싼 랑콤의 경우 미백유효성분이 기준값의 36.1%에 불과했다. 이 제품의 경우 10개중 1개에서 찢어진 시트가 발견된 점을 근거로 품질관리가 미흡해 보인다는 평가를 내렸다.



사진=한국소비자보호원 홈페이지, 찢어진 랑콤 시트팩


제품의 내용량은 모두 표시된 용량을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설화수(자정 미백)’와 ‘랑콤(블랑 엑스퍼트)’의 내용량이 다른 제품에 비해 132%, 298%로 높게 나타났지만 이는 실제 에센스가 많이 들어있다기 보다는 마스크 시트(바이오셀룰로스)가 함유한 수분 때문이라고 밝혔다. 안전성 시험에서는 14개 제품 모두 합격점을 받았다. 이 밖에 시트 크기가 제품마다 제각각이며 절반 정도가 소비자가 원치 않는 묶음 판매를 하고 있다는 점 등이 지적됐다.



소비자보호원 측은 " 다양한 마스크 팩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지만, 소비자의 제품 선택 정보는 미흡하다" 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