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박근혜와 양자 대결서 여론조사 이후 첫 승리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




 ‘문재인 47.1%, 박근혜 44.0%’



대선 후보 양자대결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처음으로 앞지른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종합편성채널 JTBC와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17~18일 전국의 유권자 15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표본오차: 95%신뢰수준 ±2.5%p, 조사방법:유선전화 및 휴대전화 임의걸기(RDD) 자동응답 전화조사) 양자 대결에서 문 후보의 지지율은 47.1%로 44.0%의 박 후보를 3.1%포인트 차로 오차범위내에서 역전했다.



오차 범위내이긴 하지만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가 박 후보를 앞지른 것은 이번이 최초다. 문 후보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의 양자대결에서도 44.9%를 얻어 안 원장(32.3%)과의 격차를 더 벌렸다.

문 후보는 또 대선 다자대결에서도 안 원장을 제치고 다시 2위로 올라섰다. 문 후보는 26.1%의 지지율로 박근혜 후보(38.6%)에 이어 2위를 기록했고, 안 원장은 22.5%로 3위로 내려앉았다. 문 후보와 안 원장의 지지율을 합하면 박 후보를 뛰어 넘을 수 있어 후보 단일화 필요성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전문가들은 문재인 후보의 경우 대선 후보 확정 이후 ‘컨벤션 효과’로 지지율이 상승한 반면 박근혜 후보의 경우 인혁당 발언 이후 역사관 논란 등이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안철수 원장의 경우 야권 지지층이 일시적으로 문 후보로 쏠리면서 지지율이 하락했지만 19일 기자회견 이후에는 상황이 급변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