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광 특산 ‘모싯잎 송편’ 살구색 콩 넣어 일미

영광 모싯잎 송편은 반죽할 때 삶아 둔 모시 잎을 넣는다. 모싯잎이 특유의 향과 초록색을 낸다.
이번 추석(9월 30일) 대목에는 택배 회사들이 이르면 25일, 늦어도 26일부터 물품을 접수하지 않는다. 서둘러 귀향해 일찍부터 집을 비우는 사람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영광 모싯잎 송편도 이웃 등에게 선물하거나 맛보려면 서둘러야 한다. 또 선물이 많이 오가는 명절에는 당장 먹지 않으면 안 되는 먹거리를 보내면 제 대우를 받기 어렵다. 추석에 제격인 모싯잎 송편을 찐 것이 아니라 생(生) 것으로 선물하거나 구입하는 것도 센스다.

향 좋고 딱딱해지지 않아 찐송편 1상자에 1만원



 냉동 보관하면서 그 때 그 때 적당한 양을 꺼내 직접 약 30분간 쪄 먹으면 좋기 때문이다. 전남 영광군의 특산품인 모싯잎 송편을 만드는 전문 떡집은 영광에 120곳 가까이 된다. 이 중 23곳이 생 송편을 공동으로 마케팅하고 있다. 냉동한 생 송편 50g짜리 100개를 담은 상자(5㎏)를 3만9800원에 배송해 준다. 10개씩 포장한 것 10봉지를 아이스 팩과 함께 스티로폼 박스에 넣어 배달한다.



 
지난해 홈쇼핑에서 10g이 적은 40g짜리 100개 상자(4㎏)를 똑같은 3만9800원에 판매한 것과 비교하면, 송편을 20개(1㎏)나 더 받는다. 일반 떡집에서 생 송편 4상자(4.8㎏)를 1만원씩에 살 경우와 비교하면, 송편 4개(200g)를 더 받고 택배요금(4000원)을 부담하지 않는 이익이 있다.



 한 떡집 주인은 “냉동 생 송편도 보통 송편처럼 좋은 쌀을 쓰고 모싯잎을 23% 이상 넣는다. 찌는 데 드는 시간과 인력이 줄어드는 만큼 생 송편 가격을 싸게 파는 것이다”고 말했다. 영광 모싯잎 송편은 쌀을 빻아 반죽할 때 삶아 둔 모시 잎을 넣는다. 모싯잎이 특유의 향과 초록색을 내는 한편 떡이 딱딱해지고 상하는 것을 막아 준다. 송편 속은 검은 콩이나 깨 가루 대신 동부라는 살구색 콩을 넣는다.



 또 일반 송편보다 훨씬 크게 빚는다. 식사 대용이나 간식용으로도 인기다. 23개 떡집은 생 송편 외에 찐 송편도 판매한다. 60g짜리 20개가 든 상자 당 1만원. 5상자 이상은 택배 요금을 안 받는다.



문의 061-356-8046~8



  이해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