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도보험’으로 효자 되세요

고향 부모님 선물 중에는 눈에 보이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선물도 있다. 그 중 하나가 고령자도 가입이 가능한 ‘효도보험’이다. 효도보험은 부모님에게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위험들을 보장해줘 마음을 편히 가질 수 있다. 실버보험이라고도 불리는 효도보험은 부모를 위해 경제력이 있는 자녀가 가입해 주는 보험을 말한다.



치매, 보장금액 위주로
암·재해는 특약으로 보장

 ◆어떤 상품있나=먼저 재해 사망을 대비한 보험상품을 찾는 고객이라면 라이나생명의 ‘OK실버보험’과 동양생명의 ‘수호천사 효(孝)보험’이 알맞다. ‘이순재 보험’이라고도 불리는 라이나생명의 ‘OK실버보험’은 보험 기간 중 재해로 사망한 경우 보험 계약일부터 일반 사망보험금의 두 배인 2000만 원을 보장 받을 수 있다. 보험 계약일로부터 만 2년 경과 후 일반 사망했을 경우 1000만원을 지급한다.



 동양생명의 무배당 ‘수호천사 효(孝)보험’은 라이나 생명과 달리 가입 가능한 최고 연령이 70세로 제한돼있다. 대신 재해 사망 시 지급하는 금액이 3000만원으로 ‘OK실버보험’보다 높은 편이다. 80세까지 생존했을 경우 100만원의 축하금 지급 내용이 포함돼 있고 필요에 따라 상조와 치매 보장 등의 특약을 추가로 지정할 수 있다.



 교보생명의 ‘참사랑효보험’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에 대해 1000만원까지 보장해주고 있다. 또 고연령층에 빈번히 발생하는 질병과 재해수술·골절치료 등 특약을 통해 다양한 보장이 가능하다.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는 KDB생명의 ‘실버케어보험’은 종신까지 보장하는 상품으로 재해 및 사망보장(1000만원)은 물론 당뇨병·고혈압성질환 및 뇌출혈 등의 질병과 치매도 보장해준다. 일정연령까지 보험금 수령없이 건강할 경우 60세, 66세, 70세, 77세에 맞춰 장수 축하금도 지급한다.



 부모님의 암 발병이 걱정된다면 우리아비바생명의 ‘평생케어암보험’을 주목할 만하다. 이 상품은 종신 또는 100세까지 암을 보장하는 상품이다. 고액 암 진단 시 계약 2년이상되면 4000만원까지 지급하는 등 최고 1억원까지 보장해준다. 가입연령이 만 60세까지로 빠른 것이 단점이다.



 ◆효도보험 가입주의점=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가입 할 수는 없다. 효도보험에 가입하려면 먼저 가입 시 나이제한이 있어 마음먹었다면 하루라도 빨리 가입해야 나이 제한에 걸려 가입 못하는 경우를 방지할 수 있다. 병력이나 건강상태로 보험에 가입하기 어렵다면 최근 출시되는 보험 중에는 당뇨나 고혈압 등이 있어도 가입이 가능한 상품을 고려해 볼 만하다. 또 80대이상 보장이 가능하도록 가능한 보장기간을 길게 설정해야 한다는 점이다.



 중증치매·암·사망 등 진단금을 보장하는 상품은 중복보장이 가능하지만, 의료비를 실비로 보장하는 상품은 중복지급이 안된다. 치매의 경우에는 장기간 간병을 해야 하므로 보장금액이 충분한 지가 최우선 고려 사항이다. 보험사마다 보장하는 금액이나 간병인 도우미 서비스 등 부가서비스에 차이가 있다. 대부분의 치매 보험은 약관상 ‘중증치매’로 진단 받은 후 인지기능장해가 90일 이상 계속될 경우에 보험금이 지급된다는 것도 기억해둬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