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에 처음 추월 당한 박근혜 지지율이…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가 18일 성남 가천대학에서 특강을 마친 후 학생들과 함께 휴대전화 카메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형수 기자]


#1. 지난 12일 유신 시절의 인혁당 사건과 관련해 사과 브리핑을 했던 새누리당 홍일표 대변인은 이틀 뒤 사의를 밝혔다. 그의 브리핑은 유신 때 사형당한 8명이 2007년 재심에서 무죄로 확정된 사안에 대해 박근혜 후보가 “두 개의 판결이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자 진화용으로 나왔다. 그러나 박 후보가 ‘사과’를 부인하면서 코너에 몰리자 스스로 당직을 던지며 불만을 표출한 것이다. 황우여 대표는 사직서를 반려했지만 홍 대변인은 일손을 놓고 계속 ‘휴업’하고 있다. 당 회의 브리핑도 조윤선 대변인이 대신하고 있다. 그는 기자들 휴대전화도 받지 않고 있다.

안팎서 이상기류 … 당협 위원장 단속 나선 박근혜
의혹 휘말린 홍사덕 자진 탈당

인혁당 발언 우려 목소리도 커져

JTBC 지지율 조사 44%대 47.1%

문재인에게 처음으로 추월 허용



 #2. 박 후보는 전국의 당협위원장들과 오찬모임을 시작했다. 17일엔 서울 서남권 위원장들을 만났다. 급히 잡은 일정이었다. 박 후보는 오찬에서 “각 지역에서 당협위원장님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애써 달라. 그게 큰 힘이 된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한 박근혜계 의원은 “밑바닥에서 조직을 움직이는 당협위원장들이 아무도 뛰려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상기류를 감지하고 박 후보 측이 급히 ‘단속’에 나선 것이다. 대선기획단에 끼지 못한 일부 의원 사이에는 “자기들이 알아서 잘하겠지” 하는 냉소적인 기류도 있다.



 대선을 석 달 남짓 앞두고 박 후보 주변이 뒤숭숭하다. 박 후보가 과거사에 발목이 잡힌 데다 경선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이던 홍사덕 전 의원까지 불법정치자금 수수 의혹에 휘말리는 등 악재가 잇따르고 있다. 반면에 야권 후보들은 단일화 카드로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홍 전 의원은 18일 “큰일을 앞둔 당과 후보에게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오늘 자진 탈당한다”며 “수사가 마무리돼 무고함이 밝혀질 때까지 모든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경기도 성남의 가천대 총여학생회 초청 특강을 한 뒤 기자들에게 “(홍 전 의원 본인이) 생각해서 결정한 것 같다”며 “조속하게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홍 전 의원 문제 외에도 5·16, 유신, 인혁당 사건 등에 대한 박 후보의 접근을 두고 당내의 불만 수위가 점점 높아지는 분위기다. 한 박근혜계 의원은 “인혁당 사건에 대해 잘 몰랐던 젊은 층도 사과 논란이 불거지면서 박 후보에 대해 부정적 이미지를 갖게 됐다”고 우려했다.



 새누리당이 내우외환(內憂外患)에 처해 있는 반면 야권 후보들은 ‘컨벤션 효과’를 누리고 있다. 특히 문재인 후보는 JTBC-리얼미터의 17~18일 지지율 조사에서 박근혜 후보와의 양자대결을 전제로 47.1%를 기록, 각종 여론조사를 통틀어 처음으로 박 후보(44.0%)를 앞섰다. 문 후보는 후보 확정 전인 14일엔 8.2%포인트 차이(박 49.1%, 문 40.9%)로 박 후보에게 뒤졌지만, 나흘 만에 역전한 것이다. 문 후보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의 양자대결에서도 44.9% 대 32.3%로 우위를 보였다.



 안 원장도 19일 오후 3시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나면 지지율이 다시 상승세를 탈 가능성이 크다. 야권 후보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여론의 조명을 받으면서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양상이다. 이 때문에 박근혜계 일각에선 “이대로 가면 대통령선거가 쉽지 않은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익명을 원한 수도권 의원은 “과거사 문제에 대한 싸늘한 여론을 감안해 박 후보가 자세를 확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후보는 18일 강연에서 리더의 자질로 뚝심을 꼽으며 “저도 정치생활을 15년 했는데 어떤 경우든지 그 분야에 전문가가 된다거나 그 분야에서 내공을 쌓으려면 최소한 10년은 필요하다고 그런다”고 말했다. 상대적으로 정치 경험이 적은 문 후보와 안 원장을 겨냥한 발언인 셈이다.



허진·손국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