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공포 분위기에…일본인들 "하무니다"



18일 만주사변 81주년을 맞아 중국 베이징 주재 일본대사관을 향해 반일시위대가 행진하고 있다. 이들은 “미 제국주의는 세계 전쟁의 뿌리”라고 쓰인 붉은 플래카드를 들고 “잊지 말자 9·18, 무찌르자 일본 군국주의”라고 쓰인 찢어진 일장기를 밟고 갔다. [베이징 AP=연합뉴스]


중국, 일본 음식·문화까지 반대 … 반일 넘어 배척으로
9·18 만주사변 81주년 … 100개 도시서 수십만 명 시위

‘일본 요리는 먹지 않겠다’ ‘일본 상품을 배척하자’.



 일본의 중국 침략이 시작된 만주사변(1931년) 발생일인 18일 중국 전역의 100개 도시에서 반일시위가 이어졌다. 시위 참가자는 베이징(北京) 1만 명 등 수만에서 최대 수십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일주일째 계속된 중국의 반일시위는 ‘일본 배척운동’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전날까지는 ‘댜오위다오(센카쿠 열도의 중국명)는 중국 땅’이라는 구호가 주류였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자오다(趙達·런민대 2)는 “친구들과 함께 일본과 관련된 모든 제품은 물론 요리와 문화까지 배척하는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위에는 항일운동을 이끈 마오쩌둥(毛澤東) 초상화도 등장했다. 반일시위나 항일운동 기념식장에서 흔히 등장해 중국 민족주의나 중화주의를 환기시키는 사진이다.



 이런 분위기는 중국 내 일본인에게는 거의 공포 수준이다. 거리에서 만난 일본 기자 한 명은 “시위 현장에서 취재 내용을 수첩에 적고 있는데 한 중국인이 일어를 알아보고 ‘왜놈(日本鬼子)’이라며 발길질을 했다”고 말했다. 보복을 피하기 위해 한국인 행세를 하는 일본인도 늘고 있다. 일본 인터넷매체 제이캐스트(J-Cast)는 중국인의 공격을 예방하기 위해 일본어 끝에 ‘스무니다(습니다)’ ‘하무니다(합니다)’를 붙여 한국어처럼 들리게 말하는 재중 일본인도 있다고 소개했다.



 주중 일본대사관은 이날 중국에 거주하는 13만여 자국민에게 될 수 있는 한 외출을 삼가고 신변 안전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베이징·상하이(上海)·광저우(廣州)·칭다오(靑島) 등지 소재 일본인 학교도 하루 휴교했고 일본 관련 기업 1000여 곳도 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일부 시위대에선 폭력도 발생해 광둥성 선전(深?)시에서는 중국인이 소유한 한 일식당이 시위대의 습격을 받아 파괴됐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시위 현장에는 대만기가 보였다. 1949년 국민당이 공산당에 패해 대만으로 쫓겨간 이후 베이징 거리에서 대만 국기가 모습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만연합보는 대만과 연합해 일본을 압박하고 양안 통일 의식을 고취하려는 중국 당국의 공작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센카쿠 해역의 일본과 중국 접속수역에는 이날 하루 중국의 해양감시선 10척과 어업감시선 2척 등 12척이 진입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중 최소 3척은 일본 영해까지 들어갔다. 일본 순시선이 중국 어업감시선에 “일본 영해에 들어오지 마라”고 경고하자 중국 측은 중국어로 “댜오위다오는 중국 고유의 영토다. 당신들이 이 해역에서 떠나라”고 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정오에는 교도통신 헬기가 우오쓰리 섬 북북서쪽 25㎞ 해역에서 중국 어선으로 추정되는 선박 5척을 촬영했다. 선체에는 중국식 한자가 적혀 있었지만 국기는 걸려 있지 않아 대만 선박일 가능성도 제기됐다.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는 이날 “긴장감을 갖고 대응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 내 8개 관계부처는 수시로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특히 방위성은 센카쿠 열도 주변 해역에 대한 일반 감시·경계 활동을 위해 P3C 초계기를 띄웠다. 해상보안청은 무장공작선 나포에 사용하는 1000t급 대형 순시선(경비함) ‘아소’를 센카쿠 열도 주변 해역에 파견했다. 아소에는 40㎜ 기관포가 장착돼 있다. 중국 측의 도발 수위가 해상보안청의 능력을 초과하는 경우에 대비해 일본 정부는 자위대 함정을 센카쿠 주변 해역으로 이동·배치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중국국가도서관은 17일 오후 ‘댜오위다오는 중국 영토’라는 기록이 적힌 사료(史料) 8건을 공개하며 대일 압박을 강화하고 나섰다. 이날 공개된 일본일감(日本一鑒·1555년)에는 ‘명나라가 해양조사를 거쳐 댜오위다오를 대만 부속 도서에 포함시켰다’는 내용을 기록하고 있다. 또 민국 34년(1945년) 발간된 중한일형세도(中韓日形勢圖)를 보면 지도에 센카쿠가 모두 중국 영토에 속해 있다는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