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공방전으로 가는 ‘화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그리고 대통령 후보와 전직 대통령의 ‘화해’ 문제가 여야의 공방으로 비화하고 있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이승만·박정희·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차례로 찾은 반면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김 전 대통령의 묘역만 참배하면서다. 또 문 후보는 18일 “과거 군부독재 권력을 뒷받침했던 공화당, 민정당이 이름을 바꿔서 지금의 새누리당이 됐다”며 “권위주의 체제로 고통을 주고 인권을 유린한 과거에 대해 진정한 반성을 하면 제가 제일 먼저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고 참배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해 복구 작업을 돕기 위해 경북 성주군 성주읍을 방문한 자리에서다.



문재인 “새누리 반성하면 박정희 묘 참배”

새누리 “국민통합과는 거리 먼 진영논리”

 그는 박근혜 후보의 인혁당 유가족 방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렇게 답한 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형식적으로가 아니라 진정한 마음으로 참배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길 바란다. 빨리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신 피해자들에 대한 박 후보의 사과를 그의 아버지인 박 전 대통령의 묘역 참배를 위한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것이다.



 문 후보는 17일 트위터에도 “박 전 대통령의 묘역에 언제든지 참배할 수 있는 때가 오기를 바란다. 그러려면 가해자 측의 과거에 대한 진지한 반성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통합이 가능하지 않겠는가”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새누리당은 문 후보의 ‘조건부 참배론’을 진영논리라고 몰아세우고 있다. 박근혜계 이혜훈 최고위원은 “문 후보가 수락 연설에선 국민 대통합을 강조했음에도 자신이 선호하는 사람만 골라서 참배를 하는 건 진심 어린 통합과는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이승만)까지 지나쳐버린 건 문 후보의 역사인식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라고 했다.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후보가 아직도 진영논리에 사로잡혀 모든 국민을 향해 나아가기보다 지지세력 결집에만 눈이 가 있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선 당시에도 문 후보가 ‘5·16 군사 쿠데타와 유신 독재 뿌리를 잇는 정치 세력이 지금도 이 땅에 주류로 행세하고 있다는 사실이 무섭지 않으냐’고 말하는 것을 보고 갈등구조 속에서 자신의 정치적인 목적을 달성하려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재판(再版)을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소아.류정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