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리아, 북한 도움받아 지난달 화학무기 실험”

장기간의 내전으로 궁지에 몰린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부가 지난달 화학무기 실험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독일 주간지 슈피겔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험은 북한과 이란의 도움을 받아 이뤄졌으며, 화학무기 제조 설비가 있는 도시 사피라 인근의 사막에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사막서 항공기 등 통해 발사

슈피겔지, 목격자 인용 보도

 목격자들의 말에 따르면 지난달 말 시리아 최대 도시 알레포와 가까운 사피라의 디라이함 사막에서 독가스와 화학제를 담은 5∼6기의 탄두가 미사일에 장착돼 탱크와 항공기를 통해 발사됐다. 슈피겔은 이란 혁명수비대의 일원으로 보이는 관리들이 헬기를 타고 와 실험을 참관했다고 전했다. 화학무기 실전 사용은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설정한 시리아 내전의 ‘레드라인(금지선)’이다. 오바마는 지난달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를 반정부군과의 교전에 사용한다면 이는 시리아 사태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바꿔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를 실제로 사용한다면 미국이 군사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경고였다.



 반면에 시리아 정부는 “시리아는 무슨 일이 벌어지더라도 시리아인을 대상으로는 (화학무기를) 결코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외부의 공격이 있는 경우에 한해 사용할 수 있다”는 예외조항도 밝혔다.



  사피라 연구센터 엔 최근 몇 달 새 100명 이상의 정예 병력이 보강됐고 경비도 크게 강화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