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계 3000년 쓸 다이아몬드 시베리아에 매장

러시아 정부가 시베리아 동부 포피가이 크레이터(분화구 모양의 운석 충돌 흔적)에 수조 캐럿 규모의 다이아몬드가 매장돼 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국립과학아카데미 산하 노보시비르스크 지질광물연구소는 이날 “포피가이 크레이터 아래 전 세계 매장량의 10배에 달하며 향후 3000년 이상 소비할 수 있는 양의 다이아몬드가 묻혀 있다”고 발표했다. 지름 100㎞에 달하는 세계 4대 크레이터인 포피가이 크레이터는 3500만 년 전 운석이 충돌해 만들어진 곳이다.



전세계 3000년 이상 쓸 규모

러시아, 40년간 숨기다 공개

 러시아 정부는 소련 시절인 1970년대 이곳에 다이아몬드가 매장돼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으나 지금껏 숨겨 왔다. 이타르타스통신은 “당시 엄청난 자본을 투자해 인조 다이아몬드 생산공장을 짓고 있었기 때문에 현장을 폐쇄한 채 기밀에 부쳤다”며 비공개 방침이 불가피한 것이었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