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균관대, 성폭행 숨긴 학생 입학 취소

지적장애인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사실을 숨기고 성균관대 입학사정관제 전형에 합격해 물의를 빚었던 학생이 18일 입학 취소됐다. 또 해당 학생의 성폭행 전력 등을 빼고 추천서를 써준 고 3 당시 담임교사와 생활지도부장은 중징계를 받게 됐다.



고3 때 담임교사 중징계

 성균관대는 이날 “해당 1학년 학생에 대해 학칙에 따라 입학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입학 취소가 되면 즉시 학교를 떠나야 하며 다시는 이 대학에 입학할 수 없다.



 이 학생은 대전 사립고교 출신으로 2010년 다른 고교생 10여 명과 함께 정신지체 장애가 있는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성균관대 입학사정관 리더십 전형에 지원하면서는 이 사실을 숨긴 채 ‘봉사를 많이 했다’는 내용의 자기소개서와 교사추천서를 제출했다. 해당 고교가 규정을 어겨가며 문제의 학생을 조직적으로 비호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날 대전교육청이 밝힌 감사 결과에 따르면 이 고교의 3학년 담임교사는 해당 학생이 성폭력 가담 전력 때문에 학칙상 학급 임원이 될 수 없음에도 지난해 반장에 임명했다. 또 지난해 5월 하루 중 2∼6시간만 사회봉사를 했는데도 하루 종일 봉사한 것으로 인정해준 사실도 드러났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법인에 담임교사와 생활지도부장의 중징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당시 교장은 지난달 말 정년퇴직해 징계 대상에서 제외됐다. 재단 측은 “징계위원회를 열어 관련 교사들에게 해임 등의 강력한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