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선 부정 의혹’ 이정희 21일 소환

이정희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상호)는 4·11 총선 서울 관악을 야권 단일화 경선 부정 의혹과 관련해 이정희(43) 전 통합진보당 대표를 21일 오전 소환 조사키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18일 “이 전 대표 측에서도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압수수색 방해 당원 징역형 선고

 검찰은 이 전 대표를 상대로 경선 당시 선거캠프 관계자들이 일반전화를 대거 설치해 자동응답전화(ARS) 여론조사를 조작하도록 지시했는지, 이와 같은 내용을 사전에 보고받았는지 등을 물을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경찰 조사에서는 드러나지 않았던 이 전 대표의 측근 김모(44·구속) 정무국장이 여론조사 조작에 개입한 사실을 밝혀냈다. 김 국장은 이 전 대표를 최근까지 수행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이성용 판사는 18일 검찰의 통진당 압수수색 집행을 방해한 혐의(특수공무집행 방해)로 구속 기소된 당원 박모(43)씨에 대해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이 판사는 “정당한 공무집행을 집단으로 방해한 행위는 엄격히 금지돼야 할 위험한 행위”라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5월 21일 검찰이 통진당 당사와 서버관리업체인 ‘스마일서브’ 압수수색에 나서자 당원 300여 명과 함께 저지 시위를 벌이고 경찰 차량을 파손했다.



문병주·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