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소해놓고 향응 요구한 투캅스

서울 강남의 경찰관 2명이 사건 관련자에게 식사 대접을 받았다가 내부 감찰에 적발됐다. 경찰에게 식사를 사 준 사람은 이들이 룸살롱 접대까지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파출소서 욕설하자 모욕죄 고소

“저녁에 식사 겸 소주해요” 문자

 18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논현2 파출소 소속 이모(46) 경사와 김모(45) 경사가 자영업자 장모(52)씨에게 향응을 받은 혐의로 청문감사실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관 2명과 장씨 등 4명은 지난 10일 강남의 한 고급 음식점에서 만나 28만원 상당의 식사를 했다. 식사비는 동석한 장씨의 지인인 박모(53)씨가 계산했다. 장씨는 지난 8일 오전 4시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술집에서 소란을 피워 출동한 경찰관으로부터 제지를 받았다. 장씨는 이날 오전 5시쯤 논현2 파출소에 찾아와 “경찰관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으니 처벌해 달라”며 경찰에게 욕설을 했다. 경찰관은 장씨에게 수갑을 채워 체포했다가 풀어준 뒤 이날 모욕죄로 고소했다.



 이때 장씨를 풀어주는 과정에서 이모 경사가 명함 한 장을 주면서 “다음 날 얘기하자”고 말했다. 이날 오후 이 경사는 장씨에게 ‘내일 저녁 식사 겸 소주 해요’라는 문자를 보냈다. 10일 고깃집에서 이 경사는 장씨에게 “모욕죄로 고소한 것을 취하할 테니 (수갑을 채운 것에 대해) 경찰청에 진정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장씨는 “식사 자리에서 경찰관이 룸살롱 접대까지 요구했으나 황당해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