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승부수 ‘옵티머스G’출시

LG전자는 1년에 걸쳐 개발한 스마트폰 ‘옵티머스G’를 18일 공개했다. [사진 뉴시스]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옵티머스G’가 공개됐다.



계열사 총동원 1년간 개발
웹서핑·채팅 동시에 가능

 LG전자는 18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옵티머스G 출시 행사를 열고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이르면 다음주부터 옵티머스G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해외 출시는 10월 일본을 시작해 북미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옵티머스G는 사용자가 편리하게 새로운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한 ‘사용자 경험(UX)’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예컨대 Q슬라이드 기능은 동영상 시청 중 화면을 바꾸지 않고도 버튼 하나를 누르면 동영상이 배경화면으로 재생된다. 웹서핑·채팅과 동영상 시청을 동시에 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을 TV와 연결해 두 화면에 서로 다른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수 있는 듀얼 스크린 듀얼 플레이 기능도 새로 선보였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세계 최고 휴대전화를 만들자는 생각으로 1년 전부터 개발하면서 가장 중점적으로 고민한 부분이 ‘실용적인 UX 개발’이었다”며 “기능을 보여주기만 할 뿐 실제로 사용하지 않는 UX는 필요 없다. 이제 그 노력의 결과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구본무 회장의 지시에 따라 LG그룹 내 계열사가 총동원돼 ‘회장님폰’ ‘구본무(G)폰’이라는 별명을 가진 옵티머스G는 LG그룹의 기술이 총동원됐다. 1300만 화소의 카메라는 LG이노텍, 커버 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 공법을 적용한 True HD IPS+ 디스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 대용량 베터리는 LG화학이 협력개발한 것이다. 이를 입증하듯 옵티머스G 출시 행사장에는 인유성 LG디스플레이 부사장, LG화학 김종현 전무, LG이노텍 이찬복 전무를 비롯한 관계사 임원들이 참석했다. 박종석 부사장은 “모두 함께 운명을 걸고 도전한 만큼 시장에서도 같은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옵티머스G의 예상 판매량은 발표되지 않았다. 박종석 부사장은 “연초 내세운 LTE폰 800만 대를 포함해 총 3500만 대의 스마트폰 판매 목표가 여전히 유효하다”며 “3분기 이후 신제품 효과가 나타나는 등 도전이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