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쉽다, 42세 노장 투혼

다테
30대 초반이면 은퇴를 생각하는 테니스계에 40대 선수는 ‘희귀종’이다. 그 희귀종이 한국을 방문했다. 현역 최고령 여자 테니스 선수인 다테 기미코 크룸(42·일본)은 18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KDB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 1회전에 출전해 자신보다 18살 어린 막달레나 리바리코바(슬로바키아·세계랭킹 54위)와 맞섰다. 다테는 0-2(4-6, 3-6)로 졌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사상 최초의 40대 단식 챔피언이 될 수 있었지만 아쉽게 탈락했다.



현역 최고령 테니스 선수 다테

 다테는 이미 신기록 수립에 근접한 적이 있다. 2009년 한국에서 열린 한솔코리아오픈(KDB코리아오픈 전신)에서 우승하며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당시 나이 만 39세로, 1983년 빌리 진 킹(미국)이 세운 39세 7개월 23일에 이어 두 번째 최고령 우승이었다.



 1995년 세계랭킹 4위까지 올랐던 다테는 전형적인 동양인 체형이다. 서양 선수에 비해 왜소한 체격(1m63㎝·53㎏)이지만 끈기와 기술로 상대를 제압한다. 현재 세계랭킹 108위인 다테의 플레이 앞에서는 딸 뻘인 20대 초반 선수들도 속수무책일 때가 있다. 하지만 흐르는 세월을 막을 수는 없었다. 다테는 “체력을 덜 소모하면서 점수를 딸 수 있는 방법을 항상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그가 요즘 체력을 유지하는 방법은 ‘기체조’다. 일본에 기체조 선생님까지 두고 열성적으로 배우고 있다.



 다테의 롱런 비결에는 남편의 외조도 한몫했다. 다테는 1996년 은퇴 후 카레이서인 미하엘 크룸(42·독일)과 결혼했다. 크룸도 현역 카레이서로 일본 자동차 경주대회인 수퍼 GT에서 닛산 소속으로 활동하고 있다. 다테는 “테니스를 그만둔 후 다시 하고 싶은 마음이 없었다. 그런데 테니스를 좋아하는 남편이 ‘즐기면서 해보라’고 재차 권유했다”고 복귀 과정을 설명했다. 크룸은 전 세계를 도는 투어로 1년에 10개월은 집을 떠나 있는 다테를 응원하기 위해 시간이 날 때마다 경기장을 찾아가는 애처가다.



 남편의 든든한 지원을 받는 다테는 “언제 은퇴할지는 나도 모르겠다. 계속 테니스를 하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