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때문에 유재석 싫어해"…박주미 유재석 스트레스 토로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화면 캡처
배우 박주미가 유재석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를 공개했다.



박주미는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아들이 11살인데 1년 반 전부터 예능프로그램을 정말 좋아한다"며 "공부가 끝나면 거실에 나와서 ‘무한도전’을 보더라. 방에 들어가라고 했더니 다른 방에서 ‘런닝맨’을 또 봤다. 또 혼내도 ‘해피투게더’를 봐서 엄마 입장에서는 화가났다"고 밝혔다.



MC 박미선은 "유재석 씨 방송 보고 한글을 뗐다는 말은 어떻게 된 거냐" 고 묻자 박주미는 "둘째가 여섯 살"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예능에 입문할 나이”라고 말했다.



박주미는 “아들이 그림에 ‘영광스러워’를 써서 기특해 했는데 미술선생님이 ‘이광수의 광이라고 하더라’고 했다. ‘런닝맨’에서 하도 이름표를 떼니까 한글을 알게 된 것 같다. 또 하하의 ‘하’ 송지효의 ‘송’ 이렇게 한글을 깨우쳤다”며 “그래서 아들한테 ‘내가 너 때문에 유재석을 싫어해. 그만 좀 봐’라고 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