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주인 암스트롱, 바다에 잠들다

우주인이 원한 최후의 안식처는 바다였다.
지난달 25일 82세로 세상을 떠난 닐 암스트롱의
유해 안장식이 14일(현지시간) 대서양에서 열렸다.
미 해군 함정 ‘필리핀 해’ 함상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유족만 참석했으며 정확한 장소도 공개되지 않았다.
우주선 아폴로 11호 선장 암스트롱은 1969년 7월 20일
인류 최초로 달 표면을 거닐었다(작은사진).
“한 사람에게는 작은 한 걸음이지만 인류에게는 거대한 도약”이라는
그의 말은 달에 찍힌 발자국처럼 인류 역사에 영원히 남게 됐다.
암스트롱은 우주인이 되기 전에는 해군 전투기 조종사였다.
그가 왜 바다에 묻히기를 원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옛날 그가 달에 착륙한 곳도 ‘고요의 바다’였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