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을 고운 가을 바다

철 지난 바닷가에 갔습니다.
지난여름 그 많던 사람은 떠나가고 없습니다.

조용철 기자의 마음 풍경

밀물처럼 밀려왔다 썰물처럼 빠져나갔습니다.
세상 인심 또한 저 파도 같은 물거품이 아닐까요.
저기 작은 섬 소나무들은 변함없이 오늘도 푸르네요.
스멀스멀 노을이 피어오릅니다.
내 마음도 어느새 노을빛으로 물들었습니다.
여름날이 아쉬운 아이들도 노을 속으로 뛰어듭니다.
노을빛 세상, 노을이 참 고운 가을날입니다.
--충남 보령 무창포해수욕장에서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