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울산 자매 부모, 마르지 않는 눈물 "김홍일 사형시켜야"

[앵커]

살인자에게 한꺼번에 두 딸을 잃은 부모의 심정은 어떨까요? 끔직한 범행 현장을 잊기 위해 딸의 집을 들리지 않다, 범인 김홍일이 잡히고 나서 오늘(15일)에서야 유품을 정리하기 위해 찾았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지 50일이 지났지만 아직도 눈물이 마르지 않습니다.

부산총국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두 딸이 살다 살해된 집.

끔직한 기억을 지우기 위해 피해 다니다 오늘 용기를 내 들렀습니다.

딸들이 생전에 즐겨 입던 옷가지는 이제 유품이 됐습니다.

울지 않으려 이를 악물고 옷을 정리하는 어머니.

참았던 눈물이 결국은 터지고 맙니다.

[피해자 어머니 : 애들을 보러 갈 때마다 마음이 정말 무거웠습니다. 편히 쉬라는 소리도 해야 되는데. 정말 할 수가 없을 정도로 마음이 괴롭습니다.]

책이며 인형이며 손 때가 묻은 유품에 아버지의 가슴도 먹먹해집니다.

[피해자 아버지 : (잡으면) 꽉 막힌 가슴이 뚫릴 줄 알았는데 하나도 안 뚫립니다. 이제 남은 일은 범인이 사형선고 받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유품정리 중간 중간 어머니는 창가로 가서 딸 들의 이름을 부르며 흐느낍니다.

[피해자 어머니 : 마음 속에 있는 모든 원한 놓아버리고 하늘나라에서 이루지 못한 꿈들 이루고 행복해지라고 딸들한테 빌었습니다.]

한편 오늘 오전 현장검증이 진행됐습니다.

현장검증은 자매가 살해된 이 곳 울산 성남동 원룸에서 30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김홍일은 태연하게 범행을 재연했습니다.

유족과 주민들은 슬픔과 분노를 참지 못했습니다.

김홍일에게 욕설을 퍼붓고 계란과 소금을 던졌습니다.

관련기사

울산 자매살인사건 현장검증…담담하게 재연"계곡물 속에…" 김홍일 생존 가능했던 이유는김홍일 도피전략, 8부 능선서 산아래 경찰 꿰뚫어봤다"김홍일 친구없었다" 외톨이의 병적 집착, 흉악범죄로55일만에 붙잡힌 악마 김홍일, 왜 자매 살해했냐 묻자…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