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연준, 3차 양적완화 시행…매달 400달러 채권 매입

[앵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경기부양을 위한 3차 양적완화 시행을 결정했습니다. 추가 부양책이 발표되자 미 증시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강신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매달 400억 달러 규모의 주택담보부 채권을 매입하는 내용의 3차 양적완화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또 사실상의 제로금리인 정책금리는 종전의 2014년 말까지에서 2015년 중반까지로 6개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처음 시행된 연준의 양적완화 정책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버냉키/미 연준 의장 : 고용상태가 매우 우려됩니다. 경기가 정상적인 회복단계에 들어섰지만 실업률은 좀 처럼 나아지고 있지 않습니다.



이 같은 조치는 기업 투자를 유도해 고용을 늘리고 경기를 진작하는 효과를 얻겠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연준은 또 새로운 통화완화책이 경제를 지지할 것이며 주택담보부 채권 매입은 모기지 금리를 낮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증시는 경기부양책이 발표되면서 급등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다우는 한꺼번에 150포인트 넘게 오르는 등 주요지수가 일제히 1% 넘게 상승했습니다.

관련기사

국내 금값 5개월 만에 최고치…버냉키 발언 효과유럽·미국 4대 '이벤트'…세계경제 분수령되나미 연준 "2015년까지 초저금리" … 매달 400억달러 채권 매입키로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