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역 먹고 자란 청산도 전복 ‘으뜸’

청산도 전복
“해상 가두리 양식장에서 건진 것을 직접 배달 받으니, 우선 전복이 매우 싱싱하죠. 그리고 값이 백화점은 물론 할인 매장들보다도 훨씬 쌉니다.”



 우리나라 전복 생산량의 80%가 나는 완도군 중에서도 ‘슬로시티’ 청산도 주변 바다에서 양식한 전복을 더 알아 준다. 청정 해역에서 자란 데다 육질이 연하고 담백하기 때문이다. 청산도에서 대규모로 25년째 전복을 양식 중인 이승열(61)씨는 “양식한 것도 미역·다시마를 먹고 자라서, 맛이 자연산과 큰 차이가 없다. 고급 선물로 전복만한 게 없다”고 말했다.



올 추석은 태풍 ‘볼라벤’으로 양식장들이 많이 망가진 탓에 출하량이 줄어 값이 오르고, 선물용으로 알맞은 큰 것은 구하기 힘들다. 전복은 클수록 맛있고, 비싸다. 1㎏에 7~8개가 올라가는 최상품 8만원, 9~10개짜리 7만원, 14~15개짜리 5만5000원. 무료 배송. 061-552-9243, 010-8620-9243.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