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납치된 선원 "잊지 말아 주세요" 절규…교섭 답보상태

[앵커]



정치권의 대선 경쟁 뒤에는 우리가 잊고 있었던 국민의 목소리가 있습니다.



바로 지난해 4월,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된 우리 선원 네 명의 간절한 구조 요청인데요, 유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힘 없이 축 늘어진 어깨, 시선은 계속해서 땅을 향합니다.



무장한 해적이 겨눈 총구를 옆에 두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냅니다.



['제미니'호 피랍 선원 : 힘든 일인 줄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쌍한 저희들 잊지 말아주시고 우리가 갈 수 있게끔 도와주시길 바랍니다.]



이들은 지난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 당한 싱가포르 선적 제미니호의 한국인 선원들.



몸값을 노린 해적들이 지난 3월쯤 영상을 찍어 소말리아 매체와 유튜브에 공개했습니다.



['제미니'호 피랍 선원 : 계속적으로 위협해 밤이면 불러내서 이 산으로 저 산으로 옮겨 다니고 정말 괴롭고 힘든 상황을 지내왔습니다.]



이들이 피랍된 것은 지난 해 4월, 25명을 태운 제미니호는 케냐 몸바사항 남동쪽 해상에서 해적에게 피랍됐습니다.



7개월 뒤 해적들은 싱가포르 선사로부터 돈을 받고서도 한국인 선원 4명만 석방하지 않았습니다.



외교가에서는 지난해 소말리아 해적을 소탕한 아덴만 여명 작전에 대한 보복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당시 생포된 해적들을 석방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이 같은 이유로 정부는 피랍 선원 문제가 공론화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입니다.



'해적과는 타협하지 않는다'는 기본 원칙을 고수하는 정부가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소말리아 해적은 돈 아닌 선원-해적 맞교환 원해"해적에 납치된 지 500일…"우리를 잊지마세요" 절규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