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섯손가락' 표절 의혹, 이미 나온 소설과 비슷해

[사진=SBS]
  SBS 주말드라마 '다섯 손가락'이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10일 블로거 사자비는 자신의 블로그에 '다섯손가락'이 지난 2009년 발간된 소설 '살인광시곡'과 유사한 점이 있다는 글을 올렸다. 드라마 '다섯손가락'은 채영랑(채시라 분)이 배 다른 자식 지호(주지훈 분)를 데려와 처음엔 잘 보살펴 주다가 자신의 친자식 인하(지창욱 분)보다 더 큰 재능을 보인다는 사실에 점점 표독스럽게 변해간다는 줄거리다. 소설 '살인광시곡' 역시 엄마 '영애'가 피아노에 천재적 재능을 지닌 고아 소년 '명우'를 입양하고, 친 자식인 '서연'보다 재능이 훨씬 뛰어나자 점점 본성을 드러낸다는 이야기다.



이 외에도 새끼 손가락을 다친다는 점, 남자 주인공이 천재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라는 점, 화재로 남편이 죽어가는 것을 알면서도 방조하는 장면, 그 화재사건을 추적해 가는 설정 등 드라마 '다섯 손가락'과 소설 '살인광시곡'이 비슷한 이유 5가지를 들어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SBS 측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제작진에 확인 중이다. 확인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장은영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