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PGA] 신지애·크리머 피말리는 연장 8차전 혈투 무승부

신지애(24·미래에셋) [사진=AFP]




  신지애(24·미래에셋)와 폴라 크리머(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피 말리는 연장전을 8회까지 벌였다. 그러고도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일몰로 인해 다음날로 연장전이 연기됐다. 여자 골프계의 명승부로 기록될 게임을 두 선수가 쓰고 있다.



신지애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의 리버 코스(파71·6천38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합계 16언더파 268타로 폴라 크리머(미국)와 동타를 이뤘다.



신지애는 크리머와 18번홀(파4)에서 8차전까지 가는 연장전을 치렀으나 모두 파로 비겼다.



대회조직위원회는 해가 저물어 경기를 중단시켰고 10일 밤 10시(한국시간)에 재개하기로 했다.



LPGA 투어 역사상 서든 데스 방식의 최장 연장전은 1972년 코퍼스 크리스티 시비탄 오픈에서 나온 10차전이다.



이 대회에서는 조 앤 프렌티스가 연장 10번째홀에서 산드라 파머와 케이시 위트워스를 꺾고 우승했다.



크리머에 2타를 뒤진 2위에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신지애는 14번홀까지 버디 2개를 보기 2개로 맞바꿔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1타차 뒤진 신지애는 18번 마지막 홀을 파로 마무리해 크리머의 우승으로 끝날 것 같았다. 하지만 크리머는 1m 남짓한 파퍼트를 놓쳐 신지애와 연장전으로 들어갔다.



18번 홀에서 이어진 연장전에서도 신지애와 크리머는 한치의 양보 없는 샷대결을 벌였다. 신지애는 연장 1차전에서 2m 거리에서 친 버디 퍼트가 홀 바로 앞에서 멈춰서 한숨을 쉬었다.



7차전에서는 크리머가 그린 왼쪽 벙커의 턱에 걸린 공을 홀 2m 이내에 붙여 위기를 넘겼다. 신지애가 4m 거리에서 친 회심의 버디 퍼트도 홀 앞에 멈췄다.



결국 8차전에서도 우열을 가리지 못한 신지애와 크리머는 날이 어두워져 게임을 중단했다. 연장전은 현지시간으로는 다음날 아침에 벌어진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