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동잎' 부른 가수 최헌 암으로 별세

[사진=중앙포토]




 ‘오동잎’으로 70년대 가요계를 이끌었던 가수 최헌이 지병인 암으로 사망했다. 64세.



고인은 10일 오전 2시 15분 세상을 떠났으며, 빈소는 서울 건국대병원 202호에 마련됐다. 1970년대 중반 ‘히식스’ ‘최헌과 검은나비’ 등의 그룹을 결성해 보컬과 기타리스트로 활동했던 고인은 ‘오동잎’ ‘순아’ ‘당신은 몰라’ ‘가을비 우산 속’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허스키한 저음과 깔끔한 마스크로 여성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고인은 MBC 10대 가수 가수왕(1978), TBC 방송가요대상 최고가수상(1978) 등을 수상했다.



발인은 12일 오전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