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동이 만든 뮤지컬 ‘왕의 나라’ 중학 음악 교과서에 실린다

경북 안동에서 공연된 산수실경 창작 뮤지컬 ‘왕의 나라’가 내년도 중학교 음악 교과서에 실린다.



 ‘왕의 나라’는 ㈜미래엔(옛 대한교과서)의 중학교 음악(120쪽) ‘축제와 함께 즐기는 음악’ 부문에서 지역의 대표적인 축제를 조사하고 소개하는 내용으로, 한 면 전체에 제작과정을 그린 삽화와 함께 소개됐다.



 2013년 중학교 음악 교과서는 장기범 등 현직 교수와 교사·장학사가 집필했다. ‘왕의 나라’는 문화축제로서 안동을 대표해 교과서에 실리게 됐다.



 ‘왕의 나라’는 경북도와 안동시가 공동 주최하고 (재)안동영상미디어센터 등이 주관한 창작 뮤지컬로 지난해 초연, 올해 두 시즌 공연 등으로 흥행을 이끌었다.



 안동영상미디어센터 김현기 센터장은 “안동에서 만들어지고 지역 주민이 만든 뮤지컬이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내년부터 전국의 중학생이 공부하게 될 ‘왕의 나라’를 통해 안동이 더욱 알려지게 됐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