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이 스쳐간 자리’ 문학특구 장흥군수 피해 아픔 시로 담아

전남 장흥군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문학관광기행특구로 지정된 곳이다. 이명흠(63·사진) 군수는 2008년 월간 ‘한국시’의 신인상을 받아 등단하고 시집 『여행 떠난 당신에게 부치는 편지』(시와사람)를 낸 시인이다.



 이 군수가 최근 태풍 ‘볼라벤’과 ‘덴빈’으로 큰 피해를 본 지역들을 돌아보고 복구하며 느낀 감정을 담아 시 ‘태풍이 스쳐간 자리’를 썼다.



 ‘진실은 하나/슬프다는 것 // 누가 모래성을 쌓았던가. /자연의 성난 힘 앞에/모든 것이 무너졌다. // 나락도, 논도, 나무도, 숲도/축사도, 집도, 선창도, 바다도/담장도, 도로도 다 무너져 내렸다. // 무너져 내린 현실 앞에 흉물들이 서 있다. /자연을 함부로 다룬 미개한 사람들이/나는 흉물이 아니야 라고 떠들고 있다.’



 장흥군은 이번 태풍으로 모두 232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실내체육관·해양낚시공원 같은 공공시설물과 축사·창고·비닐하우스를 비롯한 농업시설, 전주·가로수 등 모두 818건이 피해를 당했다. 조사가 진척될수록 피해액은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