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은사로 보도블록 공사 통신사 케이블 매설작업”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봉은사로 보도블록 공사 현장.
최근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예산 낭비성 보도블록 공사를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은 강남구가 9일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강남구, 박 시장 지적에 반박

 박 시장은 지난 1일 강남구 삼성 1동 봉은사로 보도블록 공사현장을 방문한 뒤 자신의 트위터에 ‘멀쩡한 보도블록 파헤치지 말라고 엄명했는데 일선 구청에 제대로 내려가지 않는 걸 확인했다”고 적었다. 이를 일부 시민이 리트윗하며 예산 낭비 논란이 일었다. 이용선 강남구 도로관리과장은 “해당 공사는 통신회사의 광케이블 매설작업으로 구 예산이 전혀 투입되지 않았다”며 “통신·전기 등 시설 매설공사는 시민 생활에 큰 영향을 끼치는 만큼 무조건 못하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박 시장이 ‘겨울에도 공사를 한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는 “계약기간이 12월까지로 돼 있을 뿐 공사는 10월에 완료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남구는 또 최근 2년간 구 예산을 투입해 실시한 보도블록 전면교체 공사는 학동로와 선릉로 두 곳뿐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광석 서울시 도로관리과장은 “사안별로 보도블록을 여러 번 파헤치지 않고 한 번만 파도록 계획을 잘 세워달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