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윤경, 유소연 제치고 단독 선두

허윤경(현대스위스)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화금융클래식에서 유소연(한화)을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허윤경은 8일 충남 태안의 골든베이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보기 2개)를 잡아내는 활약을 펼치며 4언더파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로 2위 유소연(중간합계 5언더파)에 한 타 차로 앞섰다.



공동 5위로 셋째 날 경기를 시작한 허윤경은 전반에만 4타를 줄이며 선두로 뛰어 올랐다. 하지만 후반 라운드 12번홀(파3)에서 80cm짜리 파 퍼트를 놓치며 첫 보기를 범했다. 13번홀(파4)에서도 한 타를 잃은 그는 유소연과 펼친 선두 경쟁에서 밀려나는 듯 했다. 그러나 14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다시 안정을 찾았다. 16번홀(파4)에서는 티 샷이 우측으로 밀리면서 또 한번 위기를 맞았다. 허윤경은 정교한 어프로치 샷으로 두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리면서 상황을 반전시켰다. 결국 이 홀에서 한 타를 더 줄인 그는 4언더파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허윤경은 경기 후 “아이언 샷 감이 매우 좋았다. 선수들이 코스가 어렵다고 입을 모았는데 어려운 홀에서 더 경기가 잘 풀리니 자신감을 얻었다. 경기를 잘 하다가도 욕심을 내는 바람에 무너졌던 경험이 여러 번 있다. 마지막까지 마음을 비우고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하겠다”고 말했다.



2009년 프로에 데뷔한 허윤경은 아직까지 우승이 없다. 올 시즌에는 KLPGA 투어 대회에 10번 출전해 1차례 톱 10에 올랐다.



전날 단독 선두였던 유소연은 이날 1타를 더 줄였다. 유소연은 이날도 버디 5개를 잡아내며 물오른 샷감을 뽐냈지만 몇 차례 실수가 아쉬웠다. 보기 4개를 범하며 선두 자리를 뺏겼다.



이날 3언더파를 친 윤채영(한화)은 중간합계 2언더파로 단독 4위에 올랐다.



최나연(SK텔레콤)은 이날 1타를 더 줄이며 중간합계 이븐파로 배희경(호반건설)과 함께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세리(KDB금융그룹)는 이날 3타를 잃고 공동 23위(중간합계 5오버파)로 밀려났다. 김자영(넵스)은 2오버파를 기록하며 공동 35위(중간합계 7오버파)에 자리했다.



태안=오세진 기자 seji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