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그맨 양세형 생활고 과거 공개 "계란 하나로 아침 저녁 나눠 먹어"

개그맨 양세형이 과거 생활고를 겪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양세형은 8일 방송되는 tvN ‘토요일 톡리그’에서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시절을 딛고 인기 개그맨으로 거듭난 사연을 공개한다.



군대 전역 후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양세형은 당시를 회상하며 “당시 집에 냄비 하나와 두루마리 휴지 하나 없었다. 하루에 라면 두개에 계란 한 알만 먹고 버티던 시절인데 계란도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해 아침과 저녁에 나눠먹을 정도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흡연이 좋은 것은 아니지만 힘든 상황이라 담배가 정말 피우고 싶었다. 결국 담배꽁초를 주워 여러개를 연결하는 일명 ‘수술’을 해 담배를 피우곤 했다”고 밝혀 MC 신동엽과 동료 개그맨들을 놀라게 했다. 양세형은 또 “담배꽁초를 여러 개 이어서 만든 담배는 다양한 맛이 번갈아가면서 난다”고 말해 눈물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그는 “어려웠던 시절을 극복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짜는 데에만 골몰했고, 그 결과 지금의 자리까지 오게 된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