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수 정엽 "사랑에 있어서는 경계가 없다고 생각" 게이설 해명

가수 정엽이 자신이 게이라는 소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엽은 최근 녹화가 진행된 케이블 채널 스토리온의 ‘이승연과 100인의 여자’에 출연해 “여자를 좋아한다. 이런 얘기는 민감하고 조심스럽지만 모든 사람이 사랑에 있어서는 경계가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난 여자를 많이 좋아한다”고 속 시원하게 털어놨다. 또 정엽은 “패션에도 관심이 많고 쇼핑을 좋아해 이런 오해를 사는 듯 하다. 원래 백화점에서 그릇 코너도 잘 지나치지 못하는 편인데 소문 때문에 신경을 쓴다. 인테리어와 소품에도 무척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2년간은 솔로로 지냈지만 그 전까지는 연애를 쉬어본 적이 없다. 사랑하는 사람이 있어 음악을 한다. 사랑하기 위해 노래한다.”며 “연애는 될 때까지 찍는 스타일이다. 누군가를 100번 넘게 찍은 적도 있다. 짧은 연애는 해 본적이 없고 제일 길게 만난 건 7년 정도 된다.”며 로맨티스트의 면모를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