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대정부질문서도 안철수 이슈는 실종

빈 국회 지키는 여야 원내대표 7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아래 왼쪽)가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옆에 앉아 이야기하고 있다. 이날 외교·안보·통일에 관한 대정부 질문이 열렸으나 의원들이 자리를 떠 빈 좌석이 많았다. [뉴시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 대한 불출마 협박 주장이 제기된 지 하루 뒤인 7일. 당초 사찰설·협박설을 놓고 여야 간 거친 설전이 오갈 것이라던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안 원장 얘기는 거의 나오지 않았다. 오후 4시를 넘겨 홍익표 민주통합당 의원이 김황식 총리에게 사찰설을 추궁한 정도다.



여도 야도 전면전 부담 … ‘안의 전쟁’ 하루 만에 소강국면

 전날만 해도 대선 정국을 흔들 폭탄으로 여겨졌던 ‘불출마 협박’ 논란은 예상 외로 소강국면에 접어든 모습이다. 새누리당은 폭로 당사자인 안 원장 측 금태섭 변호사와 정준길 전 공보위원의 인간관계를 들며 반격에 나섰고, 민주당은 ‘박근혜 책임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여야 모두 백병전으로 맞붙기보다는 원거리 공방을 벌이는 양상이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는 이날 “개인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들었는데 그런 걸 이렇게 확대 해석하는 건 이해가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 전 위원과 금 변호사 사이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서로 오랜 친구라는 거 아니에요?”라고 되물었다.



 민주당은 안 원장을 엄호하고 나섰다. 당 진상조사위(위원장 우윤근)도 꾸렸다. 안 원장 측과 반(反)박근혜 연대를 구축하겠다는 계산이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불출마 협박은 민주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유신의 악령을 보는 듯하다”고 말했다.



 다만 대리전을 치르는 민주당에선 ‘장작’이 더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폭로를 뒷받침할 팩트가 없으면 동력이 떨어진다는 얘기다. 민주당과 안 원장의 미묘한 관계도 변수다. 이날 박지원 원내대표는 사찰설을 다룰 국정조사를 시사했지만, 당 내부 기류가 다 그런 건 아니다. 지도부의 한 인사는 “기존 민간인 사찰 국정조사 대상에 안 원장 사찰을 포함시키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민주당으로선 안 원장의 대리전에 뛰어들기 전에 따져 볼 게 많다. 당내에선 당원도 아닌 안 원장을 향한 과도한 관심이 당 후보에 대한 주목도를 떨어뜨린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원택(정치학) 서울대 교수는 “정당에 몸을 담지 않고 있는 안 원장을 대신해 민주당이 움직이기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자칫 실질적 이득 없이 ‘안철수의 용병’이란 이미지를 줄 위험도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하이라이트인 광주·전남 경선이 끝났는데 안 원장 얘기만 해야 한다는 상황이 이율배반적”이라고 말했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도 트위터에서 “의도했든, 안 했든 문재인 후보가 박근혜 후보보다 더 큰 피해를 입었다고 보인다”고 했다.



 이날 JTBC와 리얼미터가 유권자 750명을 상대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금 변호사의 주장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42.2%로 정 전 위원에 공감한다는 응답(28.7%)보다 많았다. 반면 조사 전문업체 미디컴이 6일 트위터에서 상위 50개 리트윗을 분석한 결과 안 원장을 옹호하는 내용은 27.8%인 데 비해 새누리당 옹호는 65.7%로 나타났다.



 한편 안 원장 ‘산업은행 뇌물 공여설’의 당사자인 강성삼 전 산업은행 벤처지원팀장은 6일 JTBC와 인터뷰에서 “안 원장과 나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이사회에 참석해 순두부 하나 얻어먹은 게 전부”라며 “내가 투자를 부탁하는 입장이어서 뭘 받을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