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

김두관·손학규·문재인·정세균 대선 경선 후보(왼쪽부터)가 7일 서울 목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서울·경기지역 합동토론회 시작 전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1, 2위인 문재인·손학규 후보가 6일 SBS의 서울·경기지역 합동토론회에서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수도권 선거인단(30만2196명) 규모를 감안하면 애초부터 충돌은 예고돼 있었다. 전체 선거인단의 30%를 차지하는 수도권 경선 성적에 따라 누적 득표 1, 2위 간 결선투표 여부가 판가름나기 때문이다. 경기·서울 경선은 각각 15, 16일 치러진다.

문재인 “모바일 투표 손 대표 시절 설계”

손학규 “경선룰은 이해찬 체제서 만들어”



 방송사가 정해놓은 룰 때문에 두 후보가 직접 충돌하는 시간은 그리 많지 않았다. 하지만 모바일 투표 얘기가 나오면 다른 후보와 이야기를 주고받다가도 목소리를 높이는 등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모바일 투표와 관련해) 다른 후보들이 이유 없이 문제 제기하는 건 아니지 않느냐”는 정세균 후보의 질문에 문 후보는 “완전하다고 보진 않지만 이걸 처음 설계한 건 손학규 대표 시절 아니냐”고 되물었다.



 손 후보는 김두관 후보와 질의 응답 도중에 문 후보의 발언을 가리켜 “오해”라고 반박했다. “이번 경선 룰은 이해찬 대표 체제에서 만들어진 것”이란 얘기였다. 손 후보는 “지역 순회 연설회를 하기 전에 모바일 투표도, 투표소 투표도 모두 종료되고 고작 몇백 명 되는 대의원 앞에서만 유세를 하고 있다”며 “이게 정상적인 선거라고 할 순 없다”고 주장했다.



 ‘친노 패권주의’를 놓고는 두 사람이 직접 설전을 벌였다.



 ▶손 후보=공천 과정을 보라. 친노 인사들이 당을 좌지우지했던 건 사실 아닌가.



 ▶문 후보=제가 경선에서 이기는 것도 친노, 한명숙 전 대표와 이해찬 대표가 이긴 것도 다 친노 때문이라고 하는 건 말이 안 된다.



 ▶손 후보=(친노가) 밀실에서 공천 독식을 해왔다. 그런 패권 속에서 경선을 진행하니까 이런 논란이 생기고 당이 위기를 맞는 거다.



 ▶문 후보=공천 문제와 대선 경선이 무슨 상관인가.



 다른 후보들도 문 후보를 겨냥했다. 김 후보는 “(문 후보가) 소통, 경청을 잘하는 후보라고 봤는데 ‘모바일 투표가 훌륭하다’는 엉뚱한 말씀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문 후보는 “국민에게 대선 후보 공천권을 드리자며 동의했던 게 아니냐. 룰 정해놓고 경쟁하던 도중에 나가버리는 건 문제가 있다”고 응수했다.



 정 후보는 “(기술적 오류로) 모바일 투표를 위한 통화 시도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그걸 기권으로 보는 건 선거원칙에 안 맞는다”면서도 “그래도 경선은 흔들림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다소 중립적인 입장을 보였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