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큰아버지 7년 성폭행' 조카가 낳은 아이 DNA가

 ‘인면수심’ 큰아버지에게 상습 성폭행을 당했던 고1 여학생이 결국 큰아버지의 아이를 낳았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최근 고1 조카 A양(17)을 상습 성폭행한 혐의(친족에 의한 강간)로 A(58)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2005년부터 최근까지 조카 B양(17)를 매주 1~3차례 성폭행한 혐의다.



게다가 A씨는 지난 7월 2일 B양이 출산하게 되자, 담임교사와 통화해 “(B양이) 학교에 다닐 수 없게 됐다”며 자퇴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후 같은달 16일 B양은 학교에 나와 자퇴서를 냈다. 자퇴에 앞서 임신 사실이 알려지자 A씨는 담임 교사에게 “(뱃속 아이의) 아버지는 중학교 때 알던 남학생”이라고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DNA 확인 결과 “B양이 낳은 아이의 생물학적 아버지는 큰아버지 A씨”라는 결론을 낸 것으로 6일 확인 됐다.



경찰 조사결과 B양은 “가족 간 문제가 있는 걸 원치않아 식구들은 물론 학교생활에서도 철저히 (큰아버지의 상습 성폭행 사실을) 비밀로 지켜왔다”고 진술했으며, A씨와 함께 막노동을 하고 있는 B양의 아버지는 평소 형인 A씨의 말을 잘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